컴퓨터 게임 하면 아이들 약시 교정된다

하루 한 시간 테트리스, 시력 회복 효과

아이들의 건강과 생활습관을 망치는 주범으로 인식돼 온 컴퓨터 게임. 그러나

하루 한 시간 정도 테트리스와 같은 컴퓨터 게임을 하면 어린이의 약시 교정에 좋다는

의외의 연구 결과가 제시돼 주목된다.

5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약시가 있는 아이들의 절반 이상이 테트리스와

같은 블록 쌓기 비디오 게임을 하면 시력이 회복되는 현상이 나타났으며 일부 아이들은

처음으로 3D 화면까지 볼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약시는 양쪽 눈의 시력이 크게

차이가 있는 것을 말한다.

이번 연구 책임자인 영국 글래스고 칼레도니아 대학의 아니타 시머스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는 아주 고무적”이라면서 “하루 한 시간씩 컴퓨터 게임으로 약시를 교정할

수 있다면 아이들에게 매우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약시가 있는 아이들은

강도 높은 시각 훈련을 해야 했으나 이 교정법을 따르기는 매우 어려웠다. 또 시력교정

패치를 붙이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이 패치는 눈에 금방 띄어, 자칫 아이들 사이에서 왕따를 부를

우려가 있었다.

이번 연구는 14명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아이들에게 게임 고글을 쓰게 하고 양쪽

눈을 다 사용해야 테트리스 게임에 이길 수 있게 했다. 그 결과 54%의 아이들이 시력이

개선되었고, 절반의 아이들은 3D 화면을 더 잘 볼 수 있게 되었으며, 20%는 사물의

깊은 면을 분간할 수 있게 되었다.

이 게임 교정법은 또 약시가 있는 아이들은 7세 이전에 교정을 받아야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온 상황에서 7세 이상의 아이들에게도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더욱 기대를 낳고 있다. 영국의 경우 100명 중 4명꼴로 약시를 안고 태어나는데,

약시는 뇌 시신경의 발전을 불균형하게 만들며 치료를 하지 않으면 영구적인 시각장애로

이어진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안과 조사와 시각학(Investigative Ophthalmology and Visual

Science)’ 저널에 실렸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