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1년생 36%, 아토피피부염 진단 우려

일생 동안 걸릴 확률…천식 10.5%, 알레르기비염 37.7%

전국 초등학교 1학년생이 일생 동안 아토피 피부염 진단을 받을 유병률은 35.6%,

천식을 진단받을 유병률은 10.5%, 알레르기 비염을 진단받을 유병률은 37.7%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부천 지역 초등학교 1학년생이 일생 동안 아토피 피부염 진단을 받을

유병률은 31.96%, 천식을 진단받을 유병률은 6.4%, 알레르기 비염을 진단받을 유병률은

27.9%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천시가 30일 밝힌 ‘2011년 초등학교 아토피천식 유병율 실태조사’결과와

비교분석 자료에서 나타났다.

부천시는 순천향대 부천병원과 함께 초등학교 3곳의 2,337명을 대상으로 천식,

알레르기비염, 아토피피부염과 식품알레르기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또 이들

질병의 소견을 보이는 학생을 선발하고, 소아알레르기 전문의를 학교에 파견해 알레르겐

피부반응검사와 진료를 하도록 했다.

실태조사 결과 부천시 초등학교 1학년의 천식, 알레르기비염 유병률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학부모들이 식품알레르기와의 연관성, 식이제한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치료제인 스테로이제에 대해 잘 알지 못하거나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경우도 많았다.

건강생활정보팀(lifeinfo@kor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