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관절 장애, 소리와 통증이 전부가 아니다

얼마 전 이헌준(35,가명)씨는 하품을 하다가 턱에서 ‘딱‘하는 소리를 들었다.

그 뒤에도 입을 크게 벌리거나 턱을 좌, 우로 움직이면 턱관절에서 소리가 계속 들려

남모르는 고민에 빠졌다. 이씨는 이같은 소리에 심리적으로 매우 불편함을 느껴 병원을

찾아갔고, 턱관절 장애라는 진단을 받았다.

턱관절 장애는 이처럼 턱에 작은 무리만 가도 증상을 쉽게 느낄 수 있다.

최근 턱관절 장애 또는 악관절 장애로 불리는 ‘TMJ 증후군’ 환자들이 크게 늘고

있다.

턱관절은 얼굴뼈의 위턱(상악)과 아래턱(하악)이 만나는 부분이다. 입을 벌리고

다물 때 움직임의 축을 이루는 부위다. 양측성 관절로 이곳에 장애가 발생하면 턱을

움직이는 주위 근육이 긴장된다. 이 때문에 턱을 벌릴 때 소리가 나거나 통증이 있거나

아래턱이 지그재그로 내려간다.

턱의 근육은 두개골과 경추의 근육과 이어져 있어서 심할 경우 척추 전반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즉, 척추 사이에 있던 디스크와 주변 신경이 눌리게 한다. 눌린

신경에 따라서 목, 어깨, 허리에 통증까지 나타나기도 한다.

턱관절 장애의 치료법으로는 스플린트나 교정장치, 보철치료 등의 교정치료 방법을

꼽을 수 있다. 일부의 경우 외과적인 수술 방법을 택하는 경우도 간혹 있다.

하지만 교정치료의 경우 2년 정도 걸리고 심미적인 문제와 불편함 때문에 중도에

포기하는 경우가 왕왕 있다. 또 치료 후 교정 장치를 제거하면 재발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턱관절 장애는 치료가 매우 까다로운 질환으로 여겨지고 있다.

바른턱 경희정함한의원의 박근용 원장은 “턱관절 장애는 한의학적 교정 방법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턱 뿐만 아니라 턱의 운동을 조절하는 경추(목뼈)를

교정하고 두개골의 긴장을 해소함으로써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치료를 하고, 기혈과

정서를 치료함으로써 치료 효과를 높인다”고 말했다. 턱을 바르게 하는 교정요법인

정함요법으로 경추와 턱관절을 교정하고, 전신을 바로 하는 추나요법을 기본으로

한다는 것이다. 또 경우에 따라서는 동작침법, 약물요법, 족부교정구 요법 등을 병행해

만족도를 높인다는 것.

턱관절 장애는 조기에 치료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러나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평소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야 한다. 또 딱딱하고 질긴 음식을 자주 먹거나

턱을 괴는 습관을 버려야 한다. 항상 바른 자세와 운동으로 턱관절 장애를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건강생활정보팀(lifeinfo@kor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