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심하면 되레 낙관적이 된다?

긍정적인 면 과도하게 받아들이는 경향

새 직장을 결정한다거나 집을 사는 일, 어떤 뮤추얼 펀드를 선택할지 등 중요한

결정을 할 때는 자신의 스트레스 수치를 먼저 살펴보는 것이 좋겠다.

‘심리과학 동향(Current Directions in Psychological Science)’ 저널 최신호에

실린 기사는 스트레스가 현명하고 이성적인 결정을 하는 능력을 저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흥미로운 점은 스트레스가 사람들을 감정과잉 상태로 만들거나 비이성적으로 만드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보다는 스트레스는 어떤 선택을 할 때 그 부정적인 측면을

경시하고 긍정적인 면을 과도하게 받아들이도록 한다는 점이다.

그 이유는 스트레스가 뇌 속의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 수치를 높이는 것과 관련이

있다. 도파민은 ‘보상 추구 행동’에 중요한 기능을 하는 것으로, 즉 스트레스는

긍정적이며 보상을 해주는 자극에 끌리게 하는 반면 부정적이며 징벌적인 면에는

눈을 감게 만든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스트레스는 부정적인 측면에 대한 피드백 시스템을 손상시킨다는 얘기다.

이 연구를 공동수행한 남부 캘리포니아 대학의 마라 마더는 “스트레스에 따른

반응은 긍정적인 면에 대한 편향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예컨대 새로운

직장을 결정할 때, 까다로운 새 상사나 더 길어질 통근시간에 대한 걱정보다는 새

직장에서 받게 될 급여나 혜택을 우선 생각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또 스트레스가

심하면 고객을 상대할 때 받는 제안의 흠은 그냥 지나치게 되는 반면 상대의 인간적인

매력에 끌리게 만든다는 것이다.

이 기사는 그러므로 스트레스 지수를 체크해 먼저 이를 가라앉힌 다음 중요한

결정을 하라고 조언한다.

이 연구에서 또 한 가지 흥미로운 대목은 스트레스가 심할 때 위험 부담이 큰

결정을 할 경우 남녀간에 상반된 태도가 나타난다는 것이다. 남성은 위험을 더 많이

감수하려는 반면 여성은 안전 지향적인 결정을 한다는 것이다. 즉 남성은 스트레스가

심할 때 카지노에서 판돈을 더 많이 건다는 것이다.

이 같은 내용은 22일 미국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