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막으려면 오렌지·자몽 먹어라

감귤류 과일의 플라바논 물질에 예방 효과

뇌졸중을 예방하려면 오렌지나 자몽을 매일 꾸준히 먹는 게 좋겠다. 이런 과일

속에 들어 있는 플라바논(flavanone)이라는 물질이 뇌졸중을 막는 데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의 노르위치 의대 연구팀이 미국 여성 7만 명의 식습관을

분석한 결과 밝혀낸 것이다. 이들 여성은 14년간 4년에 한 번씩 자신들이 먹는 음식,

특히 과일과 채소에 대해 상세하게 기록했다. 총 1803건의 뇌졸중 발병이 있었는데

플라바논 섭취량이 가장 많은 그룹의 혈전 관련 뇌졸중 발생률이 플라바논 섭취량이

가장 적은 그룹에 비해 19% 더 낮았다.

연구 책임자인 아에딘 캐시디는 “매일 감귤류 과일을 섭취하면 허혈성 발작을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감귤류 속의 플라바논이 혈관 기능을 향상시켜

주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들 여성 중 플라바논을 가장 많이 섭취한

그룹은 하루 평균 470mg 가량을 섭취했고, 가장 적은 그룹은 150mg씩 섭취했다. 감귤류

과일 한 개에는 평균 45~50mg의 플라바논 성분이 들어 있다. 플라바논 섭취량의 95%는

감귤류 과일과 주스에서 얻었으며 대부분 오렌지와 자몽이었다. 플라바논은 과일과

채소 외에 적포도주와 다크 초콜릿에서도 발견된다. 한편 종전에 심장 질환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비타민C는 이번 연구결과에서는 뇌졸중 예방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시디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감귤류 과일과 뇌졸중 발병 예방 간에

인과관계가 있다고 분명히 밝히진 못했으며 여성만을 대상으로 한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마이애미 대학 밀러 의대의 한나 가드너 교수는 “식습관과 뇌졸중 간의

관계에서 중요한 연구 결과”라면서 추가연구를 통해 관련성을 더욱 상세히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내용은 23일 헬스데이뉴스가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