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콜라, 매일 마시면 위험하다

심장마비·뇌졸중 위험 44% 높아져

다이어트 콜라나 다이어트 사이다를 매일 마시는 사람들은 심장마비와 뇌졸중

위험이 크게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아애미 밀러 의과대학 연구팀이 69세 이상의 뉴욕 시민 2500여 명을 10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다. 이 기간 동안 591명의 남녀가 심장마비나 뇌졸중을 일으켰거나

심장혈관 질병으로 사망했다. 다이어트 소다를 매일 마셨던 사람(161명)은 31%가

여기에 해당됐다. 이에 비해 거의, 혹은 전혀 마시지 않던 사람은 22%만 이 같은

일을 겪었다.

실제로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매일 마시는 사람들은 더 뚱뚱하고 고혈압, 당뇨병,

고콜레스테롤증 등 심장병 위험 요인을 더 많이 지니고 있었다. 하지만 식습관과

운동의 영향을 배제한 뒤에도 이들의 심장마비 등 위험은 44%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하루 한 개보다 적게 마셨거나 보통의 탄산음료를 마신 사람들은 심장마비 등의

위험이 더 높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기존의 몇몇 연구와 궤를 같이 한다. 다이어트 소다를 마시는

사람들은 고혈압, 고혈당 등 심장혈관 관련 질병의 위험이 더 높다는 것이다.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인공감미료가 식사량과 체중을 늘릴 수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하지만 사람에게도 이것이 적용되는지는 불확실하다.

연구 논문의 주저자인 한나 가드너는 “우리의 연구는 인과관계가 아니라 연관성을

확인한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다이어트 소다보다 보통 소다가 낫다고 주장할

수는 없다” 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은 최근 ‘일반 내과의학 저널(Journal of General

Internal Medicine)’에 실렸으며 17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