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 지난 100년간 늘 ‘잠 부족’

권고 수면시간보다 항상 적게 자

지난 100년간 어린이들은 늘 잠이 부족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97년부터

2009년까지 어린이들의 수면 시간을 조사한 호주 아들레이드의 남호주 대학 연구팀은

이 기간 중 ‘적정 어린이 수면시간 권고안’ 32개와 실제 수면시간을 비교했다.

그 결과 적정 수면시간이 계속 변화했음에도 실제 수면시간은 항상 이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12년간 적정 수면시간은 매년 0.71분씩 줄어들었지만 실제 수면시간은 0.73분씩

감소해 권고안과 실제 수면시간 간의 괴리가 항상 거의 평행선을 이뤄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을 통틀어 실제 수면시간은 권고안보다 37분 모자랐다. 1897년의 경우 전문가들이

권고한 적정 수면시간은 2009년보다 1시간15분 더 길었다. 연구팀은 100년간 어린이들의

수면부족을 초래한 주요인이 책, 라디오, 텔레비전, 인터넷, 스마트폰 등으로 변화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를 이끈 남호주 대학 건강과학과 교수인 팀 올즈는 “수면시간

가이드라인이 과학적이라기보다는 주관적인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수면 전문가들의

말은 신뢰할 것이 못된다”고 지적했다. 올즈는 “적정 수면시간은 없다고 해야 할

것”이라면서 “어떤 아이는 7시간이 적정한 반면 어떤 아이는 11시간이 적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13일자 소아과 저널에 실렸으며 같은 날 미국 방송 CBS 등이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