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때나 눈물이 나요…혹시 ‘눈물흘림증’?

눈물길 좁거나 막힌 탓, 눈가 진한 화장도 원인

추운 날씨에 자신도 모르게 흐르는 눈물 때문에 바깥에 나가기 곤란한 적이 있는가?

가만히 있다가도 눈가를 적시는 눈물에 당황한 적이 있는가? 그렇다면 ‘눈물흘림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눈물흘림증’은 눈물길이 좁아지거나 막혀서 눈물이 흐르는 병이다. 눈물층이

정상적으로 유지되려면 눈물의 분비와 배출이 균형을 이루어야 하는데, 눈물을 콧속으로

내려 보내는 통로인 ‘눈물길’이 좁거나 막혀 있으면 눈물이 눈꺼풀 밖으로 흘러넘치는

눈물흘림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특히 건조하고 바람이 센 겨울에는 우리 눈을 자극해서 평소보다 더 많은 눈물을

나오게 만드는데, 문제는 많아진 눈물이 제대로 빠져나가지 못하는 경우다. 눈물길에

이상이 생겨 눈물이 잘 빠지지 않아 시야가 뿌옇고 눈 주위가 헐어 짓무르기도 한다.

또 충혈, 눈곱, 통증, 누낭염과 같은 염증 질환이 생길 수도 있다.

노화가 가장 대표적인 원인이지만 눈·코 주변의 염증이나 종양, 외부 충격으로

인해 눈물길이 좁아지거나 손상된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젊은 여성들은

지나치게 진한 화장을 하면 자칫 눈물흘림증에 걸릴 수 있다.

박우형 안과의사회장은 “눈물흘림증은 노인성 질환이지만 젊은 사람들도 눈에

자극이 되는 행동을 자주 하면 걸릴 수 있다”고 경고한다. 박 회장은 “특히 화장품은

젊은 사람들이 눈물흘림증에 걸리는 가장 큰 원인”이라며 “겨울철에는 특히 건조한

날씨 등으로 인해 눈에 자극이 지속되는 상태에서 눈가 화장을 진하게 하면 염증이

생기고 눈물길을 막아 눈물흘림증의 원인이 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시야가 뿌옇고 눈곱이 많이 생긴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눈물관이 완전히 막힌 경우 수술을 통해 눈물관을 새로 뚫어야 하는 만큼

눈에 자극을 주는 행동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눈물흘림증 치료는 눈물길이 막혔는지 좁아졌는지에 따라 달라진다. 눈물관 세척

검사를 통해 눈물이 빠져나가는 길이 막혔는지를 확인한 뒤 치료 방법이 정해진다.

눈물길이 부분적으로 막혔다면 눈물길을 넓히는 치료로 해결할 수 있지만, 완전히

막힌 경우에는 눈물길을 새로 뚫어야 한다.

안명휘 기자 submarin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