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 이기고 건강에도 좋은 옷차림은?

모자 챙기고 너무 조이는 옷 입지 말도록     

춥고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는 요즘, 외출할 때 옷은 물론 신발, 모자 등도

잘 챙기고 나서야 몸의 이상을 예방할 수 있다. 겨울에는 날씨 탓에 건조성피부염·주부습진·아토피피부병

등 각종 피부질환부터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뇌졸중(뇌중풍) 등에 이르기까지

각종 질병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옷차림에도 각별한 신경을 써야 한다.   

우선 겨울에는 따뜻하게 입어야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너무 두껍거나

몸에 딱 붙어 조이는 옷을 입으면 중풍·심근경색 등이 오기 쉽다. 건강한

겨울을 보내기 위한 복장 선택에 대해 알아봤다.

▲모자

모자를 쓰면 중풍 예방에 확실한 효과가 있다. 최근 중풍 발병 연령대가 30~40대로

낮아지고 있다. 나이가 젊더라도 평소 피로하고 뒷목이 뻐근하다면 모자를 써야한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우리 몸에 있는 열의 절반은 머리로부터 빠져나간다고 한다.

따라서 추운 날씨에 야외 활동을 할 경우에는 반드시 모자를 쓰는 것이 좋다.

노인들은 모자를 쓸 때 귀를 덮지 않도록 해야 한다. 주위 소리를 듣지 못해 사고가

날 수 있기 때문이다.

▲상의

면 소재의 부드러운 옷은 피부병 예방 효과가 있다. 어린이는 지나치게 두꺼운

옷 때문에 땀을 많이 흘리면 탈수증이 올 수 있으니 춥지 않을 정도로만 입힌다.

 

또 노인은 신체활동이 불편할 정도로 두꺼운 옷을 입으면 넘어져 뼈가 부러지기

쉬우므로 내의를 입고 움직이기 편한 옷을 입는 것이 좋다.

▲하의

바지는 스키복이나 누비옷 등 푹신한 것이 좋다. 쫄바지나 스키니, 꽉 조이는

팬티스타킹 등은 피한다. 너무 붙는 옷을 입으면 남성은 정자 수가 줄어들고 여성은

음부에 염증이 생길 수 있다는 보고가 있다.

▲신발과 양말

노인들은 헐거운 신발을 신으면 발목을 삐거나 발목뼈가 부러질 위험이 크기 때문에

발목을 덮는 신발을 신도록 한다.

당뇨환자는 동상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신발은 두 켤레를 준비해 번갈아 신고

양말은 면 소재의 두꺼운 것을 신는다. 양말은 습기가 찰 때마다 갈아 신어야 한다.

▲넥타이와 허리띠

넥타이를 너무 꽉 매면 경동맥 압박으로 중풍 위험이 높아진다. 손가락 한 개가

들어갈 정도로 여유 있게 매고 되도록 와이셔츠 맨 윗 단추는 풀어 놓는 것이 좋다.

또 허리띠를 너무 조이면 배의 압력이 높아져 혈압이 올라가고 천식 폐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

안명휘 기자 submarin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