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술·담배보다 중독성 더 심하다

최신 소식?댓글 확인 욕구가 의지력에 밀려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대한 중독성이 술·담배보다

더 심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시카고 대학교 경영대학원 연구진은 250명을 대상으로 8천 건의 욕구와 중독성

패턴을 조사했다. 그 결과 하루 동안 가장 많이 기다리는 것은 잠과 성관계였으며,

중독성은 SNS와 업무에 대한 것이 가장 강했다. 술과 담배의 중독성은 가장 낮았다.

SNS에 대한 중독성이 높은 이유는 새로 올라오는 글, 댓글이나 친구들의 반응

등 최근 소식을 즉각적으로 확인하고 싶은 욕구 때문이었다.

연구를 주도한 심리학 박사 빌헬름 호프만은 “원하는 때에 욕구가 충족되면 시간이

갈수록 의지력이나 자기 통제력이 낮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지속적으로

유혹을 받으면 아무리 의지가 강한 사람이라도 의지력을 잃게 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은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1일 보도했다.

안명휘 기자 submarin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