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비타민제, 피부암 예방효과 없다”

국립암센터 연구팀, 임상논문 10건 분석

일반인들이 많이 먹고 있는 종합비타민제에 들어 있는 각종 비타민 성분이 피부암

예방에는 그다지 효과가 없다는 분석이 나왔다.

종합비타민제에는 보통 비타민A와 비타민C, 비타민E, 베타카로틴(인체에서 비타민A로

전환), 비타민A 유도체인 아이소트레티노인 및 아씨트레틴 등이 들어 있다.

국립암센터 암역학연구과 명승권 선임연구원(가정의학과 전문의)과 암정보연구과

장윤정 선임연구원(가정의학과 전문의) 팀은 이 같은 내용의 메타분석 논문을 국제학술지

‘피부과학(Dermatology)’ 최근호에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연구팀은 1990년부터 2005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무작위대조군

임상시험 10건을 종합 분석했다. 그 결과 종합비타민제를 복용한 사람이나 복용하지

않는 사람(위약복용군) 모두 피부암 발생에 차이가 없었다.

또 암 병력이 전혀 없는 건강한 사람과 암의 병력이 있었던 사람으로 나눠 피부암

예방효과를 알아본 시험에서도 마찬가지로 예방 효과는 관찰되지 않았다.

이와 함께 비타민이나 피부암의 종류, 임상시험의 질적 수준 등을 고려해 분석한

결과에서도 피부암 예방효과는 관찰되지 않았다고 한다.

피부암은 태양 자외선이 체내 유전자의 돌연변이를 유발하고, 체내 면역 반응을

억제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한피부과학회가 1995~2005년 사이 집계한 국내

피부암 통계치를 보면 10년새 환자가 2배 이상 늘었고, 특히 20~30대 젊은 층에서는

약 4배나 급증했다.

명승권 연구원은 “기존 역학연구와 달리 종합비타민제의 효과는 관찰되지 않았다.

이는 과일과 채소에 들어 있는 천연비타민과 화학적으로 합성된 비타민보충제의 기능이

우리 몸속에서 똑같이 작용하지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명 연구원은 현재로선 종합비타민제 복용이 피부암 예방에 좋다는 근거가 없는

만큼 가급적 자외선 노출을 피하고, 천연비타민이나 항산화제가 풍부한 과일과 채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안명휘 기자 submarin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