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전기 자극으로 공포기억 지운다”

신희섭 카이스트 연구팀 연구결과 발표

전쟁이나 자연재해, 성폭행 등 끔찍한 경험을 잘 잊지 못하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치유할 수 있는 실마리를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신희섭 박사 팀은 공포에 대한 기억이 사라지지 않는

생쥐의 뇌에 전기 자극을 줘 공포기억을 사라지게 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신 박사팀은 공포기억을 없애지 못하는 돌연변이 생쥐에게 작은 전극을 넣어 전류를

흘렸을 때 신경신호를 전달하는 뉴런이 활성화해 공포기억 소멸이 촉진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시상이 인지 기능을 담당하는 전전두엽에서 보낸 신호를 받아 특정 유전자(PLCβ4)를

발현시킨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 유전자가 세포 간 정보 전달을 원활하게 하는

‘단발성 발화’를 내보내 공포기억을 빨리 소멸하게 돕는다고 설명했다.

신호를 전달해주는 메신저 기능을 하는 이 유전자가 제대로 활동하지 못하면 공포기억은

사라지지 않는다. 이때 시상에 전극을 꽂아 자극하면 이 유전자가 전달해야 하는

신호가 뇌에 전달돼 시간이 지나면 아픈 기억이 서서히 사라지는 것이다.

신희섭 박사는 “최근 불안장애 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새로운 불안장애 치료법 개발이 가능해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약물

치료는 뇌 전체에 작용해 부작용이 생길 수 있지만 전기 자극에 의한 치료법은 뇌의

해당 부위에만 특정한 자극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25일 세계적 과학 학술지 ‘네이처 뉴로사이언스’ 인터넷판에

게재됐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