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햄·소시지 비싼데 품질은 별로

녹색소비자연대, 나트륨 함량도 높아

웰빙 식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프리미엄이나 골드라는

문구를 넣은 고급 햄과 소시지 제품이 가격만 높고 품질은 일반 제품보다 오히려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부 제품은 포장지에 방부제 성분표기도 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나트륨 함량도 표기된 것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녹색소비자연대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지원을 받아 시중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8개

햄과 4개 소시지를 대상으로 가격과 품질을 비교한 결과 프리미엄 제품의 가격은

1.27∼1.65배 비싼 반면 품질은 일반 햄에 비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목우촌의 프리미엄 햄인 ‘불에 구운 김밥햄’은 일반 햄인 ‘주부9단 김밥햄’에

비해 고기 함유량이 0.27% 적었고 성인병을 일으킬 수 있는 나트륨은 1.4% 많았다.

또 색소나 안정제 같은 식품첨가물도 더 많이 첨가돼 있었지만 가격은 일반 햄보다

1.28배 비쌌다. 롯데의 프리미엄 햄인 ‘의성 마늘햄 골드라벨’ 역시 일반 햄인

‘의성 마늘햄’과 품질은 별 차이가 없었지만 가격은 일반 제품보다 27% 더 비쌌다.

특히 목우촌의 ‘주부9단 김밥햄’과 한성의 ‘마늘햄’ 및 ‘흑마늘햄’, 진주햄의

‘천하장사’ 등 4개 제품에서는 기준치보다는 낮았지만 성분표기에는 없는 소르빈산이

검출됐다. 소르빈산은 방부제 성분의 식품첨가물로 피부 알레르기와 암을 유발할

수 있어 반드시 포장지에 표시하도록 돼 있다.

또 진주햄(천하장사, 천하장사 프리미엄)과 목우촌(주부9단 김밥햄, 불에 구운

김밥햄) 제품에서는 성인병의 원인이 되는 나트륨 함량이 성분표시보다 22∼69%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식품첨가물과 과잉 나트륨 섭취는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도 일부 제품은 성분표시 규정을 어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농림수산식품부에

조사 결과를 통보하고 소르빈산이 검출된 4개 제품에 대해서는 시정조치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