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발암 가슴보형물 국내 허가 안돼”

식약청, “내국인 피해 우려 없다” 밝혀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최근 발암 위험성이 제기된 프랑스산 발암 위험 가슴보형물로

인한 내국인 피해 우려는 없다고 22일 발표했다.

식약청은 실리콘 겔 인공유방의 국내 허가 현황을 조사한 결과 프랑스 ‘폴리

임플란트 프로테스(PIP)’사에서 제조한 제품은 국내에서 허가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실리콘 겔 인공유방은 모두 미국 회사(Allergan사,

Mentor사)에서 제조한 제품들로 프랑스 PIP사에서 제조한 제품으로 인한 내국인 피해

발생 우려는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 프랑스 정부는 발암 위험이 있는 공업용 실리콘이 사용된 프랑스 PIP사의

실리콘 겔 인공유방 보형물에 대해 발암성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식약청은 관계자는 “관련 사안에 대해 국내외 동향을 면밀히 파악하여 국민보건에

위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