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카린, 내년 초 소주·껌 등에 허용할 듯

식약청, ‘식품첨가물…’ 개정안 행정예고

이르면 내년 초부터 인공 감미료인 삭카린나트륨(삭카린)이 추잉껌과 소주 등

일부 식품에서 쓰일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소스류, 탁주, 소주, 추잉껌, 잼류, 양조간장, 토마토케첩,

조제커피 등 8개 식품에 대해 삭카린나트륨 사용기준을 신설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 일부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삭카린나트륨 사용 품목 확대 ▲국내·외 사용 실적이

없는 첨가물 지정 취소 ▲일부 품목의 중금속 기준 강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설탕보다 당도가 300배 이상 높은 강력한 단맛을 내는 삭카린은 1977년 캐나다에서

발암물질 논란이 시작되면서 국내에서는 1990년대 들어 대부분 음식에 사용이 금지됐으며

젓갈과 김치, 절임식품, 음료수 등 일부 제품에만 제한적으로 사용됐다.

식약청은 내년 1월 초까지 삭카린의 일부 식품 사용 허가에 대해 의견 수렴을

거친 후 최종 고시할 예정이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