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성형 후 담배 피우면 치명적 부작용”

“유두 떨어져 나갈 위험”…전문가 경고

담배를 피우면 젖꼭지가 떨어져 나갈 위험이 있다고 미국의 저명한 미용성형 의사인

앤소니 윤 박사가 경고했다. 미국 디트로이트 시의 개업의인 그는 처진 유방을 끌어올리는

수술을 한 환자들이 특히 위험하다고 말했다.

담배를 피울 때 몸에 흡입되는 일산화탄소와 니코틴은 신체 여러 부위에 혈액공급을

차단해서  유방 리프팅 수술 후의 치유 과정을 교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독소들은 혈류를 막는 사실상의 지혈대 기능을 할 위험이 있으며 신체의 특정

부위에 혈액이 도달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해당 부위가 괴사하게 만들 수 있다고 그는

말한다.

그는 “흡연자가 유방 리프트 수술을 받겠다고 올 때 마다 나는 겁이 나서 움츠리게

된다”면서  “나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환자가 수술 전후에 담배를 피우고 그

결과 젖꼭지가 검은 색으로 변한 뒤 떨어져 나갈까 봐 정말로 움츠리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담배를 피운 탓에 유방의 작은 혈관이 막혀서 젖꼭지가 자주색으로 변한

여성 흡연자를 치료한 일이 있다”면서 “이를 방치하면 젖꼭지가 검은 색으로 변한

뒤 떨어져 나갈 수 있다”고 말다. 그는 미용성형 수술을 받는 모든 환자에게 흡연의

끔찍한 위험을 반드시 알린다고 CNN 뉴스에 말했다.

그는 “당신이 처진 유방을 올려주는 수술이나 유방 축소 수술을 받는 환자이면서

흡연자라면 당신의 젖꼭지는 검은 색으로 변한 뒤 떨어져 나갈 수 있다”면서 “만일

아랫배의 늘어진 부위를 잘라내는 성형수술을 받는 환자가 흡연자라면 벌어진 상처가

감염돼서 3개월간 치료를 받아야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얼굴 피부를 올려주는 리프트 수술을 받는 환자가 흡연자라면 뺨의 피부가 검은

색으로 변한 뒤 떨어져 나가고 피하 지방이 노출되는 결과가 생길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은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6일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