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 직전 5분간 껌을 씹어라

두뇌 활성화 효과…초기 20분간 지속

중요한 기말시험을 앞둔 학생이라면 미리 챙겨두어야 할 것이 있다. 시험장에

껌을 가져가는 것이다.

미국 세인트로렌스 대학 심리학과 서지 오나이퍼 교수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시험

치르기 전 5분간 껌을 씹은 학생들은 그렇지 않은 학생들보다 시험점수가 높았다.

씹는 운동이 뇌를 활성화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이 같은 효과는 시험 시작 후 약

20분 지속됐다.

연구팀은 학생 참가자들을 세 집단으로 나눠 한 집단에게는 시험 직전 5분간,

다른 집단에는 시험 치르는 동안만 내내 껌을 씹게 하고 나머지 집단은 아예 씹지

않게 했다. 그리고 모두에게 분별하고 판단하는 능력을 검사하는 인지적 과제를 풀게

했다.

그 결과 시험 직전에 껌을 씹은 그룹의 성적이 나머지 두 집단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의 많은 연구에서도 어떤 종류든 신체 활동을 하면 인지 능력 시험의

성적이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났었다. 이번 연구는 신체 활동을 약간만 해도 동일한

효과가 나타난다는 점을 보여준다.

다만 시험 도중에 껌을 씹는 것은 효과가 없었다. 오나이퍼 교수는 그 이유에

대해 “두뇌 자원을 씹는 일과 인지 과제 처리에 분산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다시 말해 껌을 씹으면서 동시에 생산적인 사고를 하기는 어렵다는 뜻이다.

그는 여러 달 전에도 학업 성적과 관련한 연구결과를 발표했었다. 이에 따르면

아침 일찍 시작되는 강의를 듣는 학생들은 학점을 더 좋게 받는 경향이 있었다. 설사

그 때문에 수면이 부족해질 경우라도 그렇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식욕(Appetite)’저널에 발표됐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에 2일

실렸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