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 자고 싶으면 체리주스를 마셔라

수면호르몬 15% 증가, 수면시간 25분 늘어

평소 체리주스를 규칙적으로 마시면 잠을 푹 잘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노섬브리아 대학교 연구팀은 최근 체리주스가 숙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건강한 20명의 성인을 두 그룹으로 나눈 뒤 한 그룹에게는 일주일 동안

하루 30ml의 타트체리(tart cherries) 주스를 매일 두 차례 먹도록 했다. 나머지

그룹에게는 가짜 체리주스를 제공했다.

이후 연구팀은 소변 검사를 통해 두 그룹의 몸에서 분비된 멜라토닌 수치를 측정했다.

멜라토닌은 뇌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밤과 낮의 길이를 감지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또 밤에 잠을 잘 자게 하는 역할을 해 ‘수면 호르몬’으로 불리기도 한다.

연구 결과 체리주스를 마신 사람들의 멜라토닌 수치는 가짜 주스를 마신 그룹에

비해 15~1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기계적 장치를 이용해 두 그룹의 수면 패턴을

파악한 결과 체리주스 그룹은 일반 그룹에 비해 침대에 있는 시간이 평균 15분, 실제

수면 시간이 평균 25분 늘어났다.

누워 있는 시간에 비해 실제 수면 시간이 더 늘어났다는 것은 그만큼 잠을 효율적으로

잤다는 뜻이다. 또 체리주스를 마신 사람들은 낮 시간 동안에도 덜 졸려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타트체리를 이용하면 외국에 나가 시차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나

수면 장애를 앓는 사람, 교대 근무로 야간에 일하는 사람들이 잠을 푹 자도록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유럽 영양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Nutrition)’ 온라인판에

실릴 예정이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2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