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에서 딸기 주스 마시면 위 보호

위 점막 손상 훨씬 덜 해…동물 실험서 입증

딸기가 위장의 내벽을 보호해 술 취한 뒤 느끼는 메슥거림을 막아 주고 복통도

줄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학교와 이탈리아 마르케 폴리테크닉

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최근 딸기가 위장 보호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연구를 위해 실험용 쥐에게 10일 동안 매일 딸기 추출물을 먹였다. 쥐들에게는

몸무게 1kg당 딸기 추출물 40mg씩이 할당됐다. 이후 연구팀은 쥐들에게 에탄올 성분을

투입한 뒤 위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딸기를 먹은 쥐의 위 점막은

일반 쥐에 비해 훨씬 덜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딸기가 위 건강에 두 가지 측면에서 도움을 준다고 분석한다. 우선 딸기는

자체적으로 풍부한 항산화 물질을 가지고 있다. 또 딸기는 몸의 항산화 활동을 활발하게

도와주는 촉매제 노릇도 한다.

이런 항산화 활동은 위 점막이 훼손되는 것을 막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위는

소화를 위해 산을 배출하기도 하지만 또 분비된 산으로부터 위가 다치는 것을 막기

위해 보호 점액을 분비하기도 한다. 그런데 평소 딸기를 즐겨 먹으면 딸기의 항산화

작용 덕분에 위가 산으로부터 다칠 확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 또 위 점막이 손상되면서

생기는 질병인 위궤양도 줄일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견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음주 후 위 기능 회복뿐 아니라 각종 감염에

의한 다양한 위 질환까지도 치료가 가능한 신약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저널(Journal PLoS ONE)’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26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