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IQ, 몇 년 새 크게 오르내린다

뇌의 특정영역 변화와 연관, 20점 변동

10대의 정신적 능력이 기존에 생각되던 것보다 훨씬 더 큰 폭으로 오르내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런던 유니버시티 칼리지의 캐티 프라이스 교수 연구팀은 2004년 19명의 소년과

14명의 소녀를 대상으로 뇌 스캔과 IQ 검사를 한 뒤 2008년 이를 되풀이했다. 그

결과 이들 중 39%의 언어 지능, 21%의 비언어지능(공간적 추론 능력)이 각각 상당히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능의 변화는 뇌의 특정부위 두 곳과 연관돼 있다는 사실도

처음으로 확인됐다. 이는 이번 연구 결과가 높은 신뢰를 받는 원인이기도 하다.

언어 지능이 상승한 청소년들의 뇌는 왼쪽 운동피질의 밀도가 높아져 있었다.

이 영역은  말을 할 때 활성화되는 곳이다. 비 언어 지능의 상승은 손을 움직일

때 활성화되는 부위인 소뇌 전엽 일부의 밀도와 연관돼 있었다.  

이 논문은 연구결과는 지적 잠재력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는 한편, 어린 시절 지능이 높게 나타난 청소년들에게 이 같은 수준이 계속 유지될

수 없을 수도 있다는 경고를 발하고 있다.

프라이스 교수는 “청소년의 지능은 여전히 발달 중이며 불과 몇 년 내에 크게

향상될 수 있다는 사실을 우리 연구는 보여주었다”면서  “이를 감안하면 어린

시절 IQ가 낮게 나왔다고 해서 주위에서 해당 청소년의 가능성을 포기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변화의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 설명이 제시됐다. 10대 중에는 지능이 일찍 발달하는

부류가 있는가 하면 늦은 시점에 발달하는 부류가 있기 때문일 수도 있고, 이들이

받는 교육의 상대적인 질이 다르기 때문일 수도 있다.

실험에 참여했던 세바스티안 프리스턴(23)은 어렸을 때는 수학 보충교육을 받아야

할 정도로 힘들게 공부했지만 지금은 컴퓨터 공학 박사학위를 받는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그는 “변화가 찾아온 것은 학교에서 정말로 내가 흥미를 느끼는 과목을 배우기

시작했을 때였다”면서 “당시 그 과목이 더욱 쉽고 재미있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과학저널 ‘네이처’에 실렸으며 영국 BBC 뉴스 등이 19일

보도했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