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후보 첫 인상, 피임약 먹고 판단하라

감정 기복 적어져 현명한 ‘됨됨이’ 판단 가능

피임약을 복용하는 상황에서 남편 후보감을 만난 여성들은 상대에게 훨씬 매력을

덜 느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일단 그 상황을 넘기고 결혼을 했다면 이들

커플은 다른 부부에 비해 행복한 결혼생활을 유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코틀랜드 스털링 대학교 연구팀은 남자와의 첫 만남 때 여성이 피임약을 복용하는

것이 결혼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 영국을 포함한 몇몇 나라의 여성 25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첫 아이의 ‘생물학적 아빠’가 누군지를 물은 뒤 이 남자들과 현재 어떤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지를 조사했다.   

그 결과 첫 만남 때 피임약을 복용하고 있던 여성은 일반 여성에 비해 이혼 확률이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평균 결혼생활 기간도 2년 이상 길게 나타났다. 또 경제적 측면이나

신뢰 면에서도 피임약 복용 여성 커플이 일반 커플에 비해 훨씬 더 행복한 감정을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현상의 원인은 피임약이 여성을 냉철하고 차분하게 만들어 주기 때문이다.

여자는 주기적으로 가임 상태가 되기 위해 몸에서 분비되는 여성 호르몬 양이 큰

폭으로 변하게 된다. 그런데 피임약은 근본적으로 여성 호르몬 수치를 일정하게 만드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호르몬 분비의 변화를 억제해 임신을 불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은 여성의 감정 변화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피임약을 복용하면 호르몬 수치가 일정해져 감정의 기복도 상대적으로 줄어든다.

그만큼 차분한 감정으로 남자의 됨됨이를 냉철하게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연구 결과 피임약 복용 여성들은 남편 후보를 처음 만났을 때 상대적으로 매력을

덜 느끼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연구는 왕립학술원생물학회보(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12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