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돌 때까진 역방향 카시트 앉히세요

정방향보다 5배 안전…“1세까지는 잘못”

아기를 차에 태울 때 두 살이 될 때까지는 카시트를 자동차의 움직임과 반대방향으로

설치하는 것이 더 안전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많은 부모들은 기존의

통념대로 아이가 첫 돌이 될 때까지만 역방향으로 앉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미시간 대학교 C.S. 모트 어린이 병원(University of Michigan C.S. Mott

Children’s Hospital) 연구팀은 7~48개월 된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부모들을 대상으로

언제까지 역방향 카시트를 이용하는지에 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73%가 아이가 두 돌을 맞기 전에 이미 카시트를 앞으로 돌려버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심지어 첫 돌이 되기 전에 카시트 방향을 바꾸는 부모도 30%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카시트 방향에 대해 부모들이 혼란을 겪는 이유는 미국 소아과학회의 지침이 바뀐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2002년 미국 소아과학회가 밝힌 권장 지침은 아이가

한 살 미만이거나 몸무게가 9kg 이하일 때까지만 역방향 카시트를 사용하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소아과학회는 최근 영유아 교통사고 사망자가 증가하자 이를 막기 위해

올해 3월에 지침을 수정했다. 새 지침에 따르면 최소한 두 살 미만의 아기는 무조건

역방향 카시트를 사용해야 하며 그보다 더 나이가 들었더라도 크기가 맞는 카시트가

없을 때까지는 이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소아과학회는 심지어 키 150cm,

나이 기준으로 13세가 될 때까지도 역방향 카시트를 사용하는 것이 사고가 났을 때

부상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설문 조사를 실시한 모트 어린이 병원 연구팀도 “역방향으로 앉으면 차가 사고로

급정거를 할 때 그 충격이 등 쪽으로 넓게 분산된다”면서 “또 이때 등 쪽에 있는

카시트가 충격을 완화시키는 쿠션 역할을 해 부상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정방향으로 앉으면 사고 때 몸이 앞으로 튀어나가게 되고 그 충격을 모두

카시트의 안전벨트로만 받아내야 한다. 등 쪽 쿠션으로 충격을 분산시키는 것에 비해

충격의 강도가 훨씬 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역방향 카시트는 정방향으로

아이를 앉히는 것에 비해 최소한 5배 이상 안전하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번 조사는 미국 어린이건강정보사이트 키즈헬스(www.kidshealth.org)에 실렸으며

미국 의학뉴스 사이트 헬스데이가 2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