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운 운동 즐기는 여성, “행복 최고”

미 연구… 힘든 운동하는 여자보다

중년 여성은 가벼운 강도로 운동을 할 때 가장 행복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벼운 운동을 하는 여성은 운동을 하지 않는 여성은 물론, 고강도 운동을 하는 여성에

비해서도 훨씬 행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교 연구진은 최근 40~60세 여성 255명을 대상으로

운동과 정신 건강의 상관관계에 대해 살펴보았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눈 뒤 한 그룹에게는 가벼운 운동을, 다른 그룹에게는 고강도 운동을 하도록 했다.

실험에 사용된 운동은 트레드밀(러닝머신) 위에서 걷기나 뛰는 것이었다. 가벼운

강도 운동 그룹은 걷기를 하면서 짧은 문장을 말할 수 있는 정도로 트레드밀 속도를

조절했다. 연구진은 또 실험이 진행된 2주 동안 참가자들에게 매일 일기에 자신의

기분을 적도록 했다.

그 결과 가벼운 운동을 한 그룹은 “앞으로도 운동을 계속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활력적인 기분을 느끼는 경우가 고강도 운동 그룹에 비해 2배 정도 높게 나타났다.

또 가벼운 운동 그룹이 느끼는 걱정이나 슬픔 등 부정적인 감정도 고강도 운동 그룹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연구팀은 “운동을 하면 사람이 활력을 갖게 되는 것은 분명하지만 중년 여성은

적당한 강도의 운동이 힘든 운동보다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런

현상은 예전에 운동을 한 경력이 없거나 비만인 여성에게서 더 크게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가벼운 운동의 사례로 활기차게 걷기, 댄스, 평지에서 자전거 타기,

정원 가꾸기, 야구나 소프트볼, 배구, 테니스 같은 구기 종목 등을 제시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북미폐경학회(The North American Menopause Society)

정기 회의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방송 폭스뉴스 온라인판이 30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