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없는 남자 심장병으로 일찍 죽는다

아버지가 되면 건강하게 살려고 노력

평생 살면서 자식을 두지 않은 남자는 심장질환으로 숨질 확률이 17%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를 둔 아버지는 좀 더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데, 이는 생식기능을

돕는 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많이 분비됨으로써 장기간에 걸쳐 심장질환을 예방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교 마이클 아이젠버그 교수팀은 자녀가 없는 남자와 아버지인

남자들의 장기간에 걸친 건강 상태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미국 퇴직자협회의 회원 13만 7903명을 대상으로 10년 동안 추적 조사했는데,

시작 단계에서 대상자들의 평균 연령은 63세로 심장 질환을 앓은 적이 없는 사람들이었다.

이들은 모두 한때 결혼을 했거나 결혼생활을 하고 있었으며, 92%가 1명 이상의 자녀를

둔 아버지였다.

조사 기간 동안 심장질환으로 사망한 3082명을 분석한 결과 자식이 없는 사람이

자녀를 둔 아버지들보다 심장질환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17%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자녀를 한 명 둔 사람과 자녀가 없는 사람을 묶었을 경우는 2, 3명을 둔 사람들보다

1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아버지가 되면 건강하게 살려고 노력하게 되며, 그 결과 오래 살 수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인간 생식 저널(journal Human Reproduction)’에 게재됐으며,

미국 신문 LA타임스가 26일 보도했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