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에 관한 7가지 오해와 진실

암의 유전… 염색약…전자파…

암에 관해 잘못된 소문이나 반만 진실인 정보가 범람하고 있다. 암을 포함해 어떤

문제와 관련해서든 정보를 제대로 파악하는 것은 상황에 제대로 대처하기 위한 필수요소다.

각종 암에 대해 사람들이 흔히 가지고 있는 오해와 진실을 영어권 최대의 신문인

‘타임즈 오브 인디아(THE TIMES OF INDIA)’가 17일 보도했다.

<암에 관한 7가지 오해와 진실>

▶오해: 암은 전염될 수 있다.

▷진실: 건강한 사람이 암 환자와 신체적으로 접촉하거나 같은 공기를 호흡한다고

해서 전염될 수는 없다. 최악의 경우, 암에 걸린 장기를 이식 받으면 암에 걸릴 뿐이다.

모체로부터 태아로 암이 옮겨지는 경우도 있기는 하지만 극히 드물다.

▶오해: 머리 염색약은 뇌암을 유발할 수 있다

▷진실: 이 또한 암과 관련된 수많은 잘못된 믿음 중 하나일 뿐이다.  국제

암연구소는 일상생활에서 개인적으로 염색약을 사용하는 것은 인체에 아무런 해도

미치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다. 다만 염색약 제조 공장에서 근무하면서 고농도로 노출되는

경우엔 그렇지 않다.

▶오해: 암에 걸리면 머리가 빠진다

▷진실: 이는 완전히 잘못된 생각이다. 머리가 빠지는 것은 암을 치료하기 위한

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요법의 부작용이지 암 자체의 부작용은 아니다. 물론 이런 요법을

받는다고 해서 반드시 머리가 빠지는 것도 아니다.

▶오해: 암은 유전될 수 있다

▷진실: 한 집안 내에 똑 같은 암에 걸린 사람이 여럿 있는 경우를 흔히 접하게

된다. 하지만 암은 워낙 흔한 질병이기 때문에 이는 놀랄 일이 아니다. 뿐만 아니라

같은 가족 내의 여러 사람이 예컨대 담배연기와 같은 동일한 발암물질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다. 물론, 난소암이나 결장암의 경우 유전되는 것으로 보이는 사례도

일부 존재한다. 하지만 지적되어야 할 사항은 유전되는 것이 하나의 비정상 유전자일

뿐 암 자체는 아니라는 점이다.

▶오해: 유방의 멍울은 모두 암이다

▷진실: 유방에서 멍울이 만져지더라도 패닉에 빠질 필요는 없다. 멍울의 90%

이상은 암이 아니다. 또한 유방암의 약 10%는 아무런 멍울이 없다. 하지만 젖꼭지에서

액체가 나오거나, 유방의 형태나 크기가 변하거나 색깔이나 젖꼭지의 부드러운 정도가

달라졌는데 멍울이 있는 경우엔 걱정할 만한 이유가 된다.

▶오해: 땀 억제제는 유방암을 유발할 수 있다

▷진실: 국립암연구소의 자료에 따르면 데오도란트나 발한(땀)억제제를 유방암과

연관지은 결정적인 연구는 없다. 과거 일부 언론에서 겨드랑이 밑에 발한억제제를

자주 쓰는 데 따른 위험을 과장 보도했을 뿐이다. 알루미늄 성분이 유방 근처의 피부에

흡수돼 암세포의 성장을 부추길 위험이 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미국 FDA는 그런

주장을 일축했다. 이런 보도들은 실질적인 과학적 설명과 무관하다는 것이다.

▶오해: 휴대전화를 과다 사용하면 암이 생길 수 있다

▷진실: 휴대전화의 전자파에 노출되면 암 발병 위험이 커진다고 믿는 사람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양자간에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연관성을 확인한 연구결과는

현재 없다. 국립환경보건과학연구소에 따르면 현재의 과학적 증거로 서는 둘 사이에

결정적인 연관을 지을 수 없으며 이 분야에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