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서 악취가 난다고? 유전병일지도…

신체 악취 중 3분의 1은 유전자 돌연변이

몸에서 나는 악취 가운데 3분의 1이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전적

원인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모넬 화학감각연구소(Monell Chemical

Senses Center) 연구팀은 최근 신체 악취의 원인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 악취로 고생하는 35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이들 가운데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118명이 생선냄새증후군(Trimethylaminuria)을

앓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생선냄새증후군은 고약한 냄새를 풍기는 트리메틸아민(trimethylamine)이

몸속에서 제대로 소화되지 않아 생기는 병이다. 소화가 덜 된 트리메탈아민은 땀이나

침, 내쉬는 숨, 소변 등으로 배출된다. 트리메탈아민 자체가 생선 비린내를 풍기기

때문에 이 병에 걸리면 몸 전체에서 고얀 냄새가 난다.

연구팀에 따르면 생선냄새증후군이 생기는 이유는 FMO3라는 돌연변이

유전자 때문이다. 이 돌연변이 유전자는 음식에서 주로 발생하는 트리메틸아민이

제대로 소화되는 것을 방해한다. 그리고 이 같은 돌연변이 유전자는 부모로부터 자식에게

유전된다.

아직까지 생선냄새증후군을 치료하는 뚜렷한 방법은 개발되지

않은 상태다. 이 병에 걸릴 경우 냄새를 줄이려면 트리메틸아민이 많이 들어있는

우유나 계란, 육류, 콩 제품, 양배추 등을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이번 연구는 미국의학저널(American Journal of Medicine)에 발표됐으며

미국 ABC뉴스 온라인판이 4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