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기 여성 흡연, 성 호르몬 수치 높인다

담배 독성과 별개로 유방암·자궁암 등 유발

폐경기 여성들이 담배를 피우면 성(性) 호르몬 수치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대학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최근 폐경기 여성들의 흡연이

신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 55~81세 폐경기 여성 2030명의 혈액 샘플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이 시기 여성 흡연자들의 몸에서는 남성호르몬인 안드로겐과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더 활발하게 분비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담배를 많이 피우는 애연가의

성 호르몬 수치가 더 높아지는 등 호르몬 분비량은 흡연량에 거의 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몸에 성 호르몬이 지나치게 많이 분비될 경우 유방암과 자궁내막암, 성인당뇨병

등 다양한 질병에 걸릴 수 있다. 따라서 폐경기 여성들이 담배를 피우면 담배의 독성이

유발하는 질병 이외에 호르몬 과다 분비가 일으키는 또 다른 병을 ‘덤으로’ 얻을

가능성이 높아지는 셈이다.

다행스러운 점은 이 같은 성 호르몬 과다 분비 현상은 담배를 끊으면 빨리 호전된다는

사실이다. 연구 결과 담배를 끊은 지 1, 2년이 지난 사람들의 몸에서 분비되는 성

호르몬 양은 담배를 피운 적이 없는 비흡연자 호르몬 수치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이끈 주디스 브랜드 박사는 “담배는 자체 독성만으로도 충분히 위험하지만

호르몬 분비 체계를 망가뜨리는 새로운 방식으로도 폐경기 여성들의 건강을 위협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임상내분비대사학회저널(The Endocrine Society’s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 )’에 실렸으며 미국 의학뉴스 사이트

메디컬뉴스투데이에 소개됐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