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남성 50%, “여친 살찌면 헤어진다”

남성용 피임약 복용은 남녀 모두 “OK"

미국 남자들 가운데 절반은 여자친구가 살이 찔 경우 헤어지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남성 포털 사이트인 애스크맨닷컴(askman.com)은 올해

실시한 ‘2011년 그레이트 여성 서베이’의 결과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애스크맨닷컴은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웹진 겸 남성 고민해결 사이트 가운데 하나로 매년 ‘남자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여배우’, ‘남자들이 살기 가장 좋은 도시’ 등 다양한 조사를 실시해

발표한다. 올해 조사에는 약 14만 명의 네티즌이 참가했다.

이번 조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결과는 남자들이 여자들보다 파트너의 몸매에 훨씬

더 신경을 많이 쓴다는 사실이다.

조사 결과 미국 남성 응답자의 약 50%가 “여자친구가 살이 찌면 헤어지겠다”고

답했다. 반면 “남자친구가 살찌면 갈라선다”고 답한 여성은 20%에 그쳤다.

남녀가 사귀기 시작했을 때 데이트 비용을 누가 내느냐에 대해서도 생각이 엇갈렸다.

여성의 경우 “남자가 내야 한다”(33%)는 답과 “더치페이를 해야 한다”(38%)는

답이 팽팽하게 맞섰다. 반면 남자들은 “관계가 정착될 때까지는 남자가 내야 한다”(59%)고

생각하는 경우가 훨씬 더 많았다.

파트너가 옛 연인과 인터넷 등을 통해 계속 접촉을 하는 것에 대해 남자들의 3분의

2가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여성 가운데 이를 괜찮다고 생각하는 응답자

비율은 38%에 그쳤다.

또 “과거 육체적 사랑을 나눈 파트너가 몇 명인지 파트너에게 솔직히 말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남성 응답자의 절반이 “거짓말을 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반면

여자들의 경우 35%만이 거짓말하겠다고 답해 상대적으로 솔직한 태도를 보였다.

최근 개발이 가시화되고 있는 남자용 피임약에 대해서는 남녀 모두 긍정적인 생각을

나타냈다. 남성 응답자의 3분의 2 가량이 “남자용 피임약을 복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고 여성 응답자의 약 50%도 이를 원하고 있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