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수희 “송도·제주 영리병원 도입 괜찮아”

투자개방형 의료법인 허용법, 8월 처리키로

진수희 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영리병원 도입과 당정, 관련해 “제주도와 경제자유구역의

경우 지역·경제적 여건이 있기 때문에 이 지역에 한해 도입하는 것은 괜찮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과 인터뷰에서 “(다만) 전면적으로 도입하는 것은

아직 우리 국민 사이에 공감대가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시기상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영리병원의 확대를 위해서는 먼저 공공 의료체계가 강화돼야 한다며 이것이

2∼3년 내 이행될 사안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정부와 한나라당은 지난 11일 당·정·청 실무협의를

통해 제주특별자치도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투자개방형 의료법인(영리병원) 설립을

허용하는 내용의  법안을 8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키로 의견을 모았었다.

진장관은 박카스 등 48개 의약품의 의약외품 전환과 관련해선 "가급적 빨리

(편의점 등에서) 구매가 가능하도록 독려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약국에만 있습니다”란 박카스 광고에 대해 "일반 편의점이나 슈퍼마켓 판매가

가능해졌기 때문에 지금까지 해오던 광고는 이제 틀린 내용이 되는 것"이라며

"그래도 그 광고를 계속한다고 했을 경우에는 규제조치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