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가는 게 비행기 타는 것보다 위험

의료 사고 사망률이 훨씬 더 높아

의료 사고나 병원에서 다른 질병에 옮아 숨질 확률이 비행기 사고로 사망할 확률보다

훨씬 높다는 통계가 발표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1일 전 세계 각 병원의 사망

사고에 대한 통계를 집계했다. 그 결과 환자 300명 가운데 1명이 병원에서 다른 병에

감염되거나 의료사고 등으로 목숨을 잃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1000만 명 당 1명이

숨지는 항공기 사고에 비해 훨씬 높은 수치다. 또 사망까지는 아니더라도 병원을

찾았다가 병원 측의 실수로 상태가 악화되는 환자의 비율도 평균 10%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많은 환자들이 병원에서 다른 질병을 얻어 고생을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병원의

위생 상태 때문이다. WHO는 “의사나 간호사들이 환자를 치료하기 전에 비누나 알코올

소독제 등으로 손만 제대로 씻어도 재감염률을 절반 이하로 떨어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이 같은 현상이 위생 상태가 열악한 후진국에서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물론 선진국 병원에서 병에 옮을 확률(7%)은 후진국 병원의 확률(10%)보다

낮은 편이다. 그러나 7%라는 수치도 여전히 심각한 수준이라는 게 WHO의 진단이다.

실제 미국에서는 매년 170만 명의 환자가 병원에서 병을 얻고 있으며 이 가운데 10만

명이 목숨을 잃는다. 비율로 따지면 이보다는 낮지만 유럽에서도 매년 450만 명의

환자가 병원에서 감염되며 이 중 3만7000명의 환자가 숨진다.

WHO는 “병원은 수많은 사람이 모여드는 복잡한 장소여서 필연적으로 다양한 질병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다. 심장 수술을 할 경우 약 60명의 의료진이 수술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하는데 이는 점보제트기를 운항하는데 필요한 사람 숫자와 맞먹는다.

최근 WHO의 환자 안전 특사로 지명된 영국의 리암 도날드슨 박사는 “WHO가 제공하는

병원 안전 수칙 리스트만 제대로 지켜도 매년 50만 명 이상이 목숨을 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