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는 어린이, 공격성 줄고 정서 안정

"몸이 튼튼하면 마음도 튼튼" 입증

어린이들이 신체 활동을 많이 하면 공격성이 줄어들고 정서적 능력도 향상된다는

연구가 나왔다. 이스라엘 텔아비브 대학 케런 샤할 박사는 운동이 어린이의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한 결과 적절한 운동 프로그램을 경험한 어린이들이 정서적으로

더 많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텔아비브 지역 25개 학교 649명의 어린이를 두 그룹으로 나누고 24주

동안 운동 프로그램과 비(非)운동 교육 프로그램을 각각 제공한 뒤 그 효과를 관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운동 프로그램은 주 3회, 다섯 시간 제공했으며 운동 종목은

축구, 농구, 격투기, 유도 등이었다.

24주 이후 어린이들의 정서적 능력을 측정한 결과 운동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린이들은

자기 조절, 자기 관찰, 문제 해결, 만족 지연(delayed gratification) 등 모든 분야에서

일반 수업을 받은 학생들에 비해 높은 성장을 보였다. 만족 지연이란 하고 싶은 일을

조금 참았다가 나중에 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하는데, 이것이 부족하면 어린이들이

공격성을 띠는 경우가 많다.

말로 진행되는 수업은 무엇을 하지 말아야 하는지는 가르칠 수 있지만 공격적인

성향 자체를 완화시키지는 못한다. 반면 운동 프로그램은 어린이들의 공격 성향 자체를

낮출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샤할 박사는 “아이들이 흥미를 느끼는 운동이 있다면 그것을 마음껏 하게 해

주는 것이 정서적인 성장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텔아비브에서 열린 ‘어린이의 복지와 보호를 위한 회의(Child Welfare

and Protection Conference)’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과학 논문 소개 사이트인 유레칼러트가

6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