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길이에 신체 비밀 담겨 있다?

가천의대, 검지·약지 비율 따른 남성 특징 밝혀

약지와 검지, 두 손가락의 길이에 신체의 비밀이 감춰져 있다?

평소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했던 손가락의 길이가 남성과 여성의 근본적인 특징을

구분하는 중요한 지표라는 주장이 최근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주장의 근원지는

손가락 길이 연구의 권위자로 알려진 영국 센트럴랭커셔대학 심리학과 존 매닝 교수다.

매닝 교수는 2009년 국내에도 발간된 ‘핑거북, 나를 말하는 손가락’에서 약지와

검지에 방대한 양의 성(性) 정보가 들어 있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그는

약지가 검지에 비해 길면 남성의 음경 크기도 크다는 이색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그런데 매닝 교수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실질적인 연구 결과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표됐다. 가천의대 길병원 연구팀은 손가락과 음경 길이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4일 발행된 남성학 분야 국제과학논문색인(SCI) 등재 학술지

‘아시아 남성학 저널(Asian Journal of Andrology)’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비뇨기 관련 수술을 받은 20세 이상 한국 남성 144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음경 길이와 손가락 길이의 비율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오른손에서 검지와 약지 길이의 비율이 낮을수록, 즉 약지가 검지에 비해 더 길수록

남성의 음경 길이도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현상의 원인은 흔히 ‘남성 호르몬’으로 알려진 테스토스테론이라는

호르몬 때문이다. 난자와 정자가 수정을 했을 때 태아가 남자면 테스토스테론이 더

많이 분비된다. 그런데 이 테스토스테론은 넷째 손가락, 즉 약지에 영향을 많이 미친다.

남성 호르몬이 더 많은 사람일수록 약지가 발달한다는 뜻이다.

반대로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은 검지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 검지가

길다는 것은 그만큼 여성 호르몬이 활발하게 분비됐다는 뜻이다.

매닝 교수는 영국 축구 선수들의 손가락 길이를 조사한 결과 실력이 더 출중한

프리미어 선수들의 약지 길이가 실력이 모자라는 3부 리그 선수들보다 더 길다고

주장한 바 있다. 남성 호르몬이 많을수록 축구를 잘 하며 이는 손가락 길이에 그대로

반영된다는 것이다.

가천의대의 연구도 이와 맥을 같이 한다. 음경의 길이가 차이가 나는 이유는 남성

호르몬의 차이 때문이며 이 역시 손가락 길이로 짐작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의 요지다.

이번 연구는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가 4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