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미한 향기가 생각·행동 바꾼다

미 연구팀, 냄새의 영향력 입증

미세한 냄새가 사람의 행동과 생각에 예상보다 큰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저지주 럿거스 대학의 쟈넷 하비랜드-존스 박사는 59명의 대학생을 두

종류의 방에 들어가게 했다. 하나의 방에는 샤넬 No.5 향수나 존슨앤존스 베이비

파우더의 꽃 향기를 피실험자들이 알아차릴 수 없을 정도로 아주 조금만 뿌렸다.

다른 방에는 그냥 신선한 공기만 채워지게 했다.

방 안에서 학생들은 자신들의 과거와 현재에 일어난 일과 미래에 벌어질 일에

대해서 글을 쓰는 과제를 받았다. 그 다음엔 무언극을 연기하는 마임 배우가 있는

다른 방에 들어가 자신들의 어린 시절 감정을 배우가 연기하도록 지도하는 역할을

맡았다.

그 결과 미세한 꽃 향기가 있는 방에서 쓴 글에는 향기가 없는 방에서 쓴 글보다

‘행복’과 관련된 단어가 약 3배 많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꽃 향기’ 방의

학생들은 무언극 배우를 지도할 때도 가까이 다가가거나 신체접촉을 하는 등의 적극성을

보인 비율이 74%에 이르렀다. 반면 신선한 공기만 있던 방의 학생들은 15%만이 이같은

태도를 보였다.

하비랜드-존스 박사는 “미세한 꽃 향기의 존재가 학생들의 생각과 행동에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말했다. 라 살르 대학의 패트리시아 윌슨 박사는 “꽃 향기는 사람의

기분을 좌우 한다”며 “꽃 향기를 맡아서 행복한 기분을 느끼면 머리 속 기억 저장고에서

그 기분에 맞는 기억들을 떠올린다”고 설했다.

동국대학교일산병원 한방신경정신과 구병수 교수는 “어릴 적 행복했던 순간에

각인된 향기를 다시 맡게 되면 그때 당시 즐거웠던 기분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자신에게 맞는 천연향을 이용한 향기요법은 정서적 안정을 가져다 줘 대인관계와

사회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첫인상에도 큰 영향

냄새는 상대방에게 주는 첫 인상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미국 뉴욕 르모인 칼리지의 니콜 호비스와 테레사 화이트 박사는 65명의 여대생을

대상으로 실험했다. 남성인지 여성인지 알 수 없는 그림자를 보여주면서 그 옆에

서서 작은 물약병의 냄새(양파, 레몬, 맹물)를 맡도록 했다.  그리고 해당 그림자의

성별과 성격 등을 상상해서 설문지에 기입하게 했다.

그 결과 양파 냄새를 맡은 학생들은 그림자가 남성일 것으로 보았고 레몬 냄새를

맡은 학샐들은 그림자의 주인을 깔끔하고 단정한 여성일 것으로 판단했다.

화이트 박사는 “상대방을 판단할 때는 말솜씨, 외모 등 다양한 요소들이 영향을

주지만 뚜렷한 냄새 또한 첫 인상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기업 면접을 보러 갈

때나 약속 장소에 나갈 때 은은한 향기를 나게 향수를 뿌리는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연구결과는 ‘심리과학 협회(Association for Psychological Science)’

연례 회의에 최근 발표됐으며 과학뉴스사이트 라이브 사이언스 등이 20일 보도했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