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조기진단할 지표 유전자 확인

박원상 교수, ‘병리학 저널’에 발표

위 점막에 있는 특정 유전자의 양을 지표로 위암을 조기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 의대 박원상 교수는 위암으로 발전될 수 있는 세포(위 샘종)를 가진 환자

40명과 위암 환자 190명의 위암 조직을 대상으로 위 점막 상피세포에서 생성되는

‘개스트로카인 1(Gastrokine 1)’ 유전자를 측정했다. 그 결과 위 샘종 환자 90%(36명)와

위암 환자89.5%(170명)에서 해당 유전자가 줄어들거나 사라지는 것을 관찰하였다.

기존의 위암 관련 연구에 따르면 이 유전자는 위암이 발생하는 부위이자 위를

보호하는 부위인 위 점막에 존재하며, 종양을 억제하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박 교수는 “개스트로카인 1이 위암 발생 초기에는 줄어들기 때문에 이 현상을

관찰하면 위암을 조기 진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위점막에 기존에 존재하던

것이기 때문에 새로운 위암 치료제를 개발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연구결과는 저명 학술지 ‘병리학 저널(Journal of Path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