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차, 여성 처음 유혹할 때만 효과

믿을 만한 상대로는 고개 가로저어

화려한 스포츠카를 타고 다니면 짧은 시간 안에 여성에게 인상을 심고 유혹하는데

효과가 있지만 가족을 충실히 보호할 사람이라는 인식을 주지는 못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 대학(UTSA) 질 선디 교수는 남자들의 ‘과시적 소비’ 사례 약 1000건에

대한  여자들의 심리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포르쉐처럼 화려한 스포츠카를

몰고 다니거나 비싼 명품 넥타이를 한 남자가 일반 실용적인 자동차를 몰고 다니는

남자보다 단번에 여성을 유혹하는데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따르면 여성들은 혼다 시빅 같은 실용적인 자동차보다는 포르쉐 같이 눈에

확 띄는 스포츠카를 몰고 다니는 남자를 데이트 상대로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리학에서는 이런 유형의 심리행태를 공작새가 멋진 날개를 펴 짝에게 구애하는

것에 비교하기도 한다. 수컷 공작의 화려한 날개는 멋지지만 공작이 살아가는 데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요소다. 그러나 수컷은 이런 화려함으로 암컷에게 다가가고

자신의 능력을 과시한다.

남자들이 명품으로 치장하거나 고급 외제차를 몰고 다니는 것도 실용성보다는

자기를 과시하려는 욕구가 숨어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또 공작의 날개처럼

첫 만남에서 여자를 유혹하는 데 먹히기도 한다.

하지만 이 같은 과시적 소비가 장기적으로 볼 때 오히려 나쁜 영향을 줄 수도

있다. 선디 교수는 “여자들은 이런 남자들을 데이트 상대, 혹은 하룻 밤 잠자리

상대로 좋아할 수 있지만 결혼할 만한 남자, 가족을 잘 보호할 남자로는 생각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화려한 겉멋’이 당장에는 멋있어 보이지만 평생 아내와 2세를 헌신적으로

보호할 믿음은 주지 않는다는 것.

이번 연구 결과는 ‘성격 및 사회심리학(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저널에

실렸으며 과학 논문 소개사이트인 유레칼러트, 과학 뉴스 사이트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16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