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엄마, 종일 자녀 끼고 있으면 손해

반나절 보육시설 보내야 엄마-자녀 유리

5살 미만의 어린 자녀를 키우는 엄마가 우울증을 앓는다면 자녀를

하루 3,4시간이라도 보육 시설에 보내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애들레이드 대학 국제 건강 연구소 린 가일스 박사는 “우울증

엄마 밑에서 자라는 자녀를 반나절씩 정규 보육 시설에 보내면 아이들이 산만해 지거나

공격적으로 자라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국제소아과학회지 (Pediatrics)에 논문을

게재했다. 

보육하는 엄마가 우울증을 앓으면 아이들의 정신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소아 의학계의 일반적인 연구 결과였다. 최근 호주에서 438명의

엄마와 자녀를 대상으로 연구 한 결과 우울증을 겪는 엄마 밑에서 자란 아이들이

지나치게 공격적이거나, 정서불안, 또는 과도하게 내성적인 행동장애를 드러낼 확률은

일반 가정 아이들보다 4배나 높았다.

그러나 아이를 반나절 정도 보육 시설에 맡기면 이 같은 확률이

크게 낮아진다는 것이다. 연구팀을 이끈 가일스 박사는 그 이유를 두 가지로 설명한다.

우선 아이를 보육 시설에 보내면 엄마가 그 사이에 적절하게 쉴 수 있다. 즉 우울증

엄마가 ‘엄마의 의무’에서 잠시 벗어나는 것은 나중에 엄마 역할을 더 잘하는 데

확실하게 도움 된다는 것.

또 다른 이유는 5세 미만의 유아들이 보육시설에 가면 사회성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되기 때문이다. 이 시기 어린이들은 활발한 의사소통을

통해 사회에 적응하는 법을 배운다. 하지만 우울증을 앓는 엄마는 어린이들의 이

같은 소통 요구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한다.

자녀가 보육 시설에 가면 아이는 선생님과 친구들을 통해 자기

의사를 전달하고 다른 사람의 뜻을 알아차리는 법을 쉽게 배울 수 있다는 설명이다.

“어린아이 때는 감정적인 폭발을 받아줄 누군가가 있어야 한다”고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로스앤젤레스캠퍼스(UCLA) 심리 및 행동과학 마가렛 스투버 교수가 말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13일 미국의 유선 및 인터넷 뉴스 방송 MSNBC

등에 보도됐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