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여성, 30대보다 자연유산 5배 많아

26~35세 여성도 3년전보다 늘어

자연유산을 한 여성 가운데 40대 이상이 20~30대보다 5배 더 많고 26~35세 여성은

3년전보다 자연유산이 늘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자연유산은 태아가 생존 가능한

시기 이전에 임신이 중단되는 것으로 마지막 월경이 시작된 후 임신 20주 이전에

임신이 종결되는 것을 말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08~2010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토대로 분만진료인원

1000명 대비 자연유산 진료인원을 분석한 결과 2008년 35.3명에서 2010년 35.8명으로

0.5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2010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분만진료인원 1000명 대비 자연유산 진료인원은 40대

이상이 161.5명으로 30대 31.6명, 20대 35.2명 보다 약 5배 더 많았다.

특히 26~30세 여성은 2008년 30.1명에서 2010년 32.4명으로 자연유산 인원이 2.3명

늘었고 31~35세 연령에서도 2008년 26.8명에서 2010년 27.6명으로 0.8명이 증가했다.

이는 분만과 자연유산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이 가장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 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산부인과 정재은 교수는 40대 이상에서 자연유산이

특히 많은 이유에 대해 “자연유산의 절반은 염색체 이상이 원인인데 이는 여성의

나이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며 “임신부 나이가 35세 이상이면 모체의 노화로 난자의

염색체에 돌연변이가 생겨 염색체 이상아를 임신하는 경우가 증가한다”고 말했다.

또 “35세 이상 고령 임신부에서 임신성 당뇨병, 임신성 고혈압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고

덧붙였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