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대형마트 푸드코트 물컵 `관리엉망`

일반세균 670마리, 대장균 190마리 나와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에 입점해 있는 푸드코트 내 물컵에서 미생물이 검출되는

등 자외선 컵 살균기의 위생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2010년 11~12월 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서울시내 37개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푸드코트에서 사용 중인 자외선 살균기 내 컵의 위생실태를 조사한 결과,

21곳에서 미생물이 검출됐다고 29일 밝혔다.

21곳 가운데 13곳은 일반세균만 검출됐고 7곳은 일반세균과 대장균, 1곳에서는

일반세균과 대장균 및 황색포도상구균이 동시에 검출됐다. 컵 하나당 최대로 검출된

세균은 일반세균이 670마리, 대장균이 190마리, 황색포도상구균이 40마리까지 나왔다.

식약청은 “식중독 등을 일으킬 만큼은 아니지만 푸드코트 내에서 사용되는 컵에

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며 “자외선 컵 살균기를 올바르게 사용하면 컵에서 미생물이

대부분 제거된다”고 말했다.

▽올바른 자외선 컵 살균기 사용법

△컵을 건조시킨 후 자외선 살균기에 보관한다. 건조된 컵의 대장균은 99.3%가

소멸되는 반면 젖은 컵의 대장균은 74.4%만 사라진다.

△컵은 자외선을 충분히 쬘 수 있도록 적당한 간격을 두고 겹치지 않게 한 층으로

보관한다. 3단으로 된 자외선 살균기의 살균효과는 1분 만에 가장 윗 단에 보관중인

컵에서 99.9%, 가운데 단에서 90.2%, 마지막 단에서 16.2%만이 제거된다.

△살균기 안에 있는 자외선 램프의 표면 청결 상태를 확인한 뒤 사용하고 층별로

자외선 램프가 설치된 살균기를 사용해야 한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