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前 대통령 흉부 속 ‘한방 침’ 확인

서울대병원 침 공개, 한의계 “시술자 밝혀야”

 

 

노태우 전(前) 대통령의 폐로 향하는 오른쪽 기관지에 있던 금속성 이물질은 한방용

침으로 최종 확인됐다. 하지만 아직 침이 어떤 경로를 통해 몸에 들어갔으며 누가

시술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서울대병원은 29일 오후 노 전 대통령 치료경과 브리핑을 갖고 한방 침과 노 전

대통령의 엑스레이 사진을 공개했다. 이는 한의사협회 등이 이물질이 한방용 침인지

정보를 공개하라는 요구에 따른 것이다.

서울대병원이 공개한 침은 한방에서 쓰는 침으로 손잡이부분 2.0㎝를 포함, 총

7㎝ 길이의 금속성 침이었다. 또한 노 전 대통령의 엑스레이 사진에서도 흉부 우측

주기관지를 관통한 금속성 이물질이 뚜렷하게 보였다.

서울대병원 호흡기내과분과장인 유철규 교수는 “지난 18일 입원한 노 전 대통령의

기관지에서 이물질을 발견했으나 당시 아스피린을 복용 중이어서 출혈의 위험성을

감안, 제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의 침을 제거한 이비인후과 성명훈 교수는 “28일 오전 전신마취를

한 뒤 내시경을 이용, 성공적으로 빼냈다”며 “하지만 어떻게 침이 들어갔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은 “가족들은 노 전 대통령이 여러 번 시술을 받아 정확한 시술 날짜는

모르고 침을 맞은 부위도 복부, 팔 등 여러 부위이고 누구에게 받았는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이에 한의계는 시술자가 누구인지 밝힐 것을 주장하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  한진우

홍보이사는 “한방용 침으로 밝혀진 이상 누가 시술한 것인지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모든 걸 알고 있는 노 전 대통령측에서 입을 열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5월 2일까지 노 전 대통령측의 답변을 기다린 뒤 답변이 없으면 성명서를

통해 진상규명을 촉구할 방침”이라며 “한의계의 이미지를 위해서도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