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실수 잦아지는 건 뇌가 졸기 때문

깨어있어도 피곤하면 뇌의 일부분은 잠 들어

열쇠를 둔 곳을 깜빡하거나 신선한 우유를 찬장에 넣고 시리얼을 냉장고에 넣는

등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하는 것은 뇌의 일부분이 졸고 있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의식은 깨어 있더라도 뇌는 전체적으로 깨어있거나 잠들지 않는다는 것.

미국 위스콘신대학 키아라 키렐리 교수팀은 뇌의 전기파를 측정한 결과 피곤해지면

사람이 깨어있어도 몇몇 뇌 세포는 쉽게 잠든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과학자들은

이전에 일반적으로 잠이 부족하면 뇌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해왔다. 하지만

뇌전도를 통해 전기적 활동을 측정하자 어떤 부분은 잠들고 어떤 부분은 깨어 있었다.

키렐리 교수는 “육체가 피곤을 느끼기 전에 뇌는 이미 특정 활동을 멈추고

휴식해야 한다는 신호를 보낸다”면서 “깨어있는 중에도 아주 미세한 졸림

현상을 경험할 수 있는데 운전 중조는 것도 뇌의 미세한 졸림 때문”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 결과를 쥐 실험을 통해서도 입증했다. 오랜 시간 잠을 못 자게 한

쥐들의 뇌를 관찰하자 쥐들이 깨어서 움직이는 동안에도 부분적으로 자고 있는 뇌

영역이 있었다. 또 뇌영역의 일부분이 잠들어 있는 쥐들은 먹이 찾는 과제를 하는

사이에 실수를 많이 했다.

키렐리 교수는 그러나 “주인은 깨어 있는데 잠들어 있는 세포는 극히 적은

양”이라며 “한 번의 실험에서 20개의 뉴런을 관찰하면 18개는 깨어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세계적 과학잡지 ‘네이처(Nature)’지에 게재됐으며 영국일간지

텔레그래프 온라인판 등이 27일 보도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