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님들도 힘 있으면 바람 더 잘 난다”

남자든 여자든 힘 있으면 다른 사람 만나

일반적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지금의 여자 친구나 아내를 두고 다른 이성에 눈을

많이 돌린다고 여기지만 남자냐 여자냐 보다는 그가 힘 있는 사람이냐 아니냐가 중요한

기준이 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틸부그르대학교 조리스 래머스 교수팀은 성인 1561명을 대상으로 회사에서의

위치, 바람을 피워본 경험, 스스로 느끼는 자신감 정도 등에 대해 인터넷 설문조사를

했다. 이들의 회사에서의 위치는 △비관리직 58% △관리직 22% △중간 간부 14% △최고

경영층 6%였다.

조사 결과 힘 있는 위치에 있을수록 배우자에게 충실하지 못할 위험이 컸다. 남자냐

여자냐 성별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다. 특히 높은 자리에 있는 남자일수록 들킬

위험을 각오하는 성격이거나 출장이 잦기 때문에 배우자를 잘 속였다.

래머스 교수는 힘 있는 사람들이 바람을 더 피우는 까닭에 대해 △힘 있는 사람은

자신감이 있고, 자신감이 있는 사람은 바람을 좀 피워도 된다고 생각한다 △힘 있는

사람 사이에서  배우자를 속이려는 욕망은 남자건 여자건 강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여자가 남자보다 스캔들 소문이 적은 것은 여자가 상대적으로 힘이 덜하기

때문”이라며 “현대사회에서 점차 남녀 사이의 힘 균형이 생기면서 남녀의 행동도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심리 과학(Psychological Science)’에 게재됐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익스프레스 온라인판 등이 27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