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74%, 항생제 멋대로 끊어 내성키워

식약청 조사…51% “항생제, 감기에 도움된다”

우리나라 사람은 대체로 항생제의 내성이 큰 문제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항생제

내성을 줄이기 위한 행동에는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 안전평가원은 26일 “전국 20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조사했더니

응답자의 72%가 항생제 내성문제가 걱정이라고 답했다”면서 “그러나 항생제 내성을

줄이기 위한 기본적인 지식도 몰라 내성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과반인 51.1%가 항생제를 먹으면 감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항생제는 세균과 싸우는 약으로 바이러스 병인 감기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모름’과 ‘무응답’ 비율도 20.3%나 됐다.

또 응답자의 74%는 병을 치료하다가 증세가 누그러지면 자기 판단에 따라 항생제를

그만 먹는다고 대답했다. 항생제를 멋대로 복용하거나 증상이 괜찮아지면 끊는 것은

오히려 항생제 내성을 키울 수 있다.

▽올바른 항생제 사용방법

△의사 처방을 받아 복용한다

△처방받은 기간 동안 꾸준히 복용한다

△제시간에 처방받은 양을 정확히 복용한다

△다른 사람과 나누어 먹지 않는다

△다음에 먹으려고 남겨놓지 않는다

△다음에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도 전에 먹다 남은 약을 임의로 복용하지 않는다

△폐의약품은 생활쓰레기로 버리지 말고 약국의 폐의약품 수거함에 버린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