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봉하 원장, 대통령 한방주치의로 내정

대통령 한방주치의 3년 만에 부활

청와대는 이명박 대통령 한방 주치의에 경희의료원 류봉하 한방병원장(62)을 내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통령 주치의는 이 대통령의 사돈인 서울대의대 최윤식 교수와 함께

모두 2명이 됐다.

류 원장은 경희대 한의과대 교수, 대통령 한방자문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2007년부터

국방부 의료 자문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한방 주치의는 2003년 2월 한방육성 차원에서 도입됐지만 현 정부 들어 ‘작은

정부’를 이유로 공석으로 둬 사실상 폐지됐다.

하지만 한의학계에서는 형평성과 한의학 육성을 이유로 부활하기를 원했고 2010년

말 보건복지부 진수희 장관도 “한의학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서라도

국가원수의 한의 주치의가 필요하다”고 건의해 3년만에 부활됐다.

청와대 김희정 대변인은 “대통령 한의사 주치의 위촉은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주치의는 차관급 예우를 받으며 의사 1명과 한의사 1명을 위촉할 수 있다. 진료는

서로 협의해 하되 대통령실 운영 규정 제10조에 따라 최종결정은 의사인 주치의가

한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