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야생식물 먹고 식중독 사고 ‘조심’

식약청, “산나물도 조리법에 따라 독 남아”

따뜻한 봄철 등산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면서 등산로 주변의 야생식물을 봄나물로

착각해 먹은 후 식중독에 걸리는 사람이 많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봄철 등산로 주변에서 자생하는 삿갓나물, 독미나리 등 야생

식물을 산나물로 오인해 먹거나 식용나물이라도 조리를 잘못하거나 먹는 방법이 잘못돼

식중독 사고가 일어날 위험이 높다고 22일 밝혔다.

식약청이 2003~2010년 발생한 자연독 식중독 사례를 분석한 결과 봄에는 야생

식물, 늦여름에는 독버섯, 겨울에는 복어독 때문에 식중독 사고가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봄에 나타나는 식중독 중 특히 원추리와 비슷한 식물인 여로와 헷갈리거나

먹는 방법이 잘못 돼 생긴 식중독이 가장 많았다.

식약청은 “산나물에 대한 충분한 지식이 없으면 독초와 산나물의 구별이 쉽지

않기 때문에 직접 산나물을 채취하여 먹는 것을 삼가야 한다”며 “먹을 수 있는

산나물 중에서도 조리법에 따라 독이 남아있을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먹을 수 있는 산나물 중 원추리, 두릅, 다래순, 고사리 등은 고유의 독성분이

약간씩 들어있기 때문에 반드시 끓는 물에 데쳐 독성분을 없애고 먹어야 한다. 특히

원추리는 독성성분인 콜히친(Colchicine)이 많아지기 때문에 어린순만 채취해 끓는

물에 충분히 데쳐 먹어야 한다.

산나물 닮은 독초의 종류 및 구별법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