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유전자치료제 ‘JX-594’, 간암에 효과

녹십자-美제네렉스 공동 개발, 2015년 출시

녹십자가 미국 제네렉스(Jennerex)사와 함께 개발 중인 항암 유전자치료제 ‘JX-594’의

임상시험 결과 간암 환자에게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녹십자는 미국 제네렉스사와 함께 개발하고 있는 항암제 ‘JX-594’를 간암환자를

대상으로 2상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암세포 죽는 괴사 유도 효과가 나타났고 이

같은 임상시험 결과가 ‘분자 치료(Molecular Therapy)’에 실렸다고 21일 밝혔다.

임상시험 결과에 따르면 간암환자에게 ‘JX-594’와 간암 치료제 ‘소라페닙(Sorafenib)’을

함께 투여한 결과 2.5주 만에 암세포 괴사 유도 효과가 관찰됐고 ‘소라페닙’만

투여한 환자에게는 이러한 현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

한편 녹십자는 ‘JX-594’를 종양 내로 직접 투여한 신장암 환자의 사례연구도

발표했다. 이 연구는 신장암이 있고, 암이 전신에 전이돼 기대수명 6개월 미만의

환자에게 ‘JX-594’와 신장암 치료제 ‘수니티닙(Sunitinib)’을 투여하는 것으로

진행됐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모든 환자의 암이 완전히 없어졌고 치료 시작 시점부터

4년 동안 생존했다.

녹십자 이병건 사장은 “이번 임상시험은 JX-594가 환자의 종양을 취약하게 만들어

항암치료 시 종양괴사 효과가 뛰어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제네렉스사는 JX-594를 세계 각국 간암 말기 환자에게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 생존율이 얼마나 늘어나는지 확인하는  ‘트레벌스(TRAVERSE)’라는 후기2상

임상시험을 계획하고 있다. JX-594는 후기 임상2상과 임상3상을 거쳐 2015년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