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바이오, 원료의약품 생산 공장 준공

최첨단 설비로 연 200여톤 약 생산

대웅바이오가 세계적 수준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cGMP)을 갖춘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대웅바이오는 20일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발안 지방산업단지에서 국제의약품 생산규격인

cGMP 수준의 최첨단 생산설비를 갖춘 발안신공장(제3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발안신공장은 작년 2월 공사에 들어가 1년 2개월여만에 완공했으며 5월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약 650억원이 투입돼 만들어진 신공장은 4만6892㎡ 부지에 연면적

1만4929㎡ 규모의 원료의약품 합성공장으로 모두 12개 동으로 구성돼 있다.

발안신공장은 생산과정에서의 오염방지를 최소화하고 바람의 영향을 고려한 건물배치

및 24시간 온도 습도 등을 자동 관리하는 시스템 등을 갖췄다. 1년에 200여톤의 약을

생산할 수 있으며 일본 미국 등의 제품도 위탁 생산한다. 우루사 생산량은 기존 연간

70톤에서 150톤으로 2배 이상 증가할 예정이다.

이종욱 사장은 “최고 수준의 제품을 생산, 공급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강화했다”며

“대웅바이오가 국내시장을 넘어 미국, 유럽, 일본 등 선진국에 원료의약품을 수출하는

글로벌 회사로 도약하는데 매우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이번 제3공장의 준공으로 연매출이 현재 1200억원에서 2015년 4000억원

수준으로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