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차세대 표적항암제 亞 판권 획득

아시아 10개국 대상…위암 2상 임상시험 진행

한미약품이 미국에서 개발 중인 차세대 다중(dual) 표적항암제의 아시아 판권을

획득해 공동 개발에 나선다.

한미약품은 미국 항암제 전문 제약사 카이넥스(Kinex)사가 개발중인 다중 표적항암제

‘KX01’의 아시아 10개국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KX01은 카이넥스사의 기반기술로 개발된 혁신신약(Innovative Drug)으로 암세포

대사와 성장에 영향을 주는 효소와 단백질인 SRC키나아제, 프리튜뷸린을 동시에 억제한다.

KX01은 동물실험에서 다양한 암에 대한 증식 및 전이 억제효과를 나타냈으며 다른

항암제와 함께 투여하면 시너지 효과도 큰 것으로 확인됐다. 또 1상 임상시험에서는

기존 항암제 내성 환자의 25%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카이넥스사는 현재 미국에서 혈액암 전립선암 등 1상 임상시험을 완료하고 현재

2상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한미약품은 한국에서 위암에 대한 KX01 2상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며 앞으로 중국을 포함한 다국가 3상 임상시험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한미약품은 “우리나라에는 여러 암 중에서도 위암 환자가 많기 때문에 위암에

대한 임상시험을 진행하게 됐으며 앞으로 적응증을 다른 암에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 이관순 사장은 “KX01은 다른 기업의 유망신약을 발굴해 공동으로 개발,

제품화 하는 ‘개방형 연구개발 전략’의 첫 결실”이라며 “2014년 출시 후 판매가

본격화 되면 한국과 중국에서만 연간 15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KX01 개발과 더불어 개발 가시권 내 항암제 후보 신약으로 모두 4개를

갖추게 됐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