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4가지 소아질환 예방 백신 발매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소아마비 예방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소아마비를 한꺼번에 예방할 수 있는 예방주사가

나왔다.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은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소아마비의 4가지 소아

질환을 한꺼번에 예방할 수 있는 DTPa-IPV 콤보백신 ‘인판릭스-IPV’를 발매한다고

19일 밝혔다.

DTPa는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예방을 위한 백신이고 IPV는 소아마비 예방

백신이다. 인판릭스-IPV는 DTPa와 IPV를 결합한 것. 여기에 백일해 예방에 효과적인

퍼탁틴 성분이 들어있다.

GSK 백신학술부 손우연 본부장은 “콤보백신은 두 가지 백신을 각각 맞는 횟수를

절반정도 줄여서 간편하게 예방접종을 할 수 있다”며 “주사를 무서워하는 아기의

고통을 덜 수 있고 병원 방문에 따른 시간과 비용 부담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DTPa는 생후 2, 4, 6개월과 생후 15~18개월, 4~6세에 총 5회 맞아야 하고

IPV는 생후 2, 4, 6개월과 4~6세에 한 번씩 총 4회 접종한다. 결국 총 9번을 맞아야

하는 셈. 하지만 인판릭스-IPV는 생후 2, 4, 6개월에 한번씩 3회의 기초접종과 4~6세에

한 번 더 추가로 맞아 총 4번만 맞으면 된다.

인판릭스-IPV는 4월 중순부터 전국 소아청소년과 병의원에 공급된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