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경부, 수술로봇 개발 우선 지원과제 선정

수술로봇 R&D에 연 55억원 자금 투입 계획

수술로봇 개발이 지식경제부의 최우선 지원과제로 뽑혔다.

지식경제부는 뇌 수술을 하는 로봇 등 로봇 분야에서 7대 신규 연구개발(R&D)

지원 과제를 선정해 올해 240억원 등 5년간 800억∼1000억원 상당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지경부가 이날 선정한 로봇분야는 △수술로봇 △양팔로봇 △유ㆍ무인 겸용화 기술

△로봇 비전 센서 △기반 모션제어 모듈 △회전각 센서 △원격조종 시스템 등이다.

지경부는 특히 대당 50억원에 이르는 복강경 수술로봇이 국내 대형병원에 30여대

이상 보급돼 작년에만 5000회 넘게 수술했지만 그동안 전량 수입돼 국산화가 시급하다고

판단했다.

정부는 4∼6개의 구멍으로 내시경과 수술기구들이 들어가는 기존 방식 대신 1개

통로로 각종 장비가 들어가는 ‘싱글포트’ 방식 기술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복강경 수술로봇 외에 신경외과, 이비인후과용 수술로봇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정부는 수술로봇 R&D에 올해부터 2016년까지 연간 55억원의 자금을 투입할

계획이다.

로봇 R&D는 지금까지 완제품 중심으로 이뤄져 로봇 부품의 수입 비율이 50%를

넘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로봇 부품 과제 사업자 선정 후 협약 초기 단계,

최종 평가 단계 등에서 국가 공인 신뢰성 평가 기관의 테스트를 거치도록 의무화할

방침이다.

김대성 기자 ds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