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치료, 양성자 치료시대 왔다

삼성의료원, 양성자치료기 도입

삼성의료원이 일본 스미토모사와 최첨단 양성자치료기를 도입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병원 단지 안에 지상 6층, 지하 4층 연면적 1만4530m2(4403평) 규모의 양성자치료센터를

2014년 11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양성자치료센터에는 양성자치료기 외에 최첨단 치료 보조장비 및 치료계획 장비가

들여오며 치료실은 환자용 침대와 그 둘레를 360도 회전하면서 다양한 각도에서 암

조직을 정밀하게 조준해 양성자선을 쬐도록 하는 구조로 만들어진다.

양성자치료기는 현재 미국 하버드대 부속병원, MD 앤더슨 암센터, 일본 국립암센터

등 세계 32개 기관만 가지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국립암센터가 유일하게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양성자치료는 수소 원자의 핵을 구성하고 있는 양성자를 이용해 암 조직만 파괴하는

치료법으로 방사선이 몸에 남지 않고 사라져 기존의 엑스선을 이용한 방사선치료를

받았을 때 나타나는 부작용이 거의 없다.

양성자치료는 기존의 방사선치료로 치료가 가능한 암에는 모두 적용할 수 있는데

일반적으로 혈액암처럼 혈액 속에 퍼져서 일정한 형체 없이 자라는 종양과 달리 덩어리를

형성한 암을 치료하는데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폐암, 간암, 전립선암 등을 치료하는데 양성자치료기가 많이 쓰이고 있으며 정밀함이

필요한 안구암, 뇌나 척수의 척색종 등에서는 기존 방사선치료보다 완치 효과가 뛰어나다는

것이 입증됐다.

미국에서는 양성자치료기 도입 기간이 짧지만 일부 암에 대해 양성자치료의 건강보험혜택을

줘 양성자치료도 정식 치료의 하나로 인정하고 있다.

삼성의료원은 “최첨단기기를 들여와 치료 효과를 높이는 한편 환자치료 준비기간도

짧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